2021.05.16 (일)

  • 흐림동두천 19.6℃
  • 구름많음강릉 16.9℃
  • 서울 20.6℃
  • 대전 22.5℃
  • 흐림대구 21.3℃
  • 흐림울산 21.0℃
  • 광주 21.5℃
  • 천둥번개부산 19.7℃
  • 흐림고창 21.9℃
  • 흐림제주 22.5℃
  • 흐림강화 19.4℃
  • 흐림보은 19.9℃
  • 흐림금산 20.8℃
  • 흐림강진군 20.6℃
  • 흐림경주시 21.4℃
  • 구름많음거제 21.3℃
기상청 제공

괴산군, 공공미술 프로젝트로 산막이옛길에 예술을 입히다

산막이옛길에 ‘흩날리다’, ‘숲의 조우’ 등 13개 공공미술 작품 설치

URL복사

 

(TGN 충북) 충북 괴산군은 창작물을 배치해 문화관광자원으로 활용하고 지역 예술인에게 일자리를 제공하는 공공미술 프로젝트가 성공리에 마무리됐다고 26일 밝혔다.


군에 따르면,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 예술계의 창작활동 지원과 주민들의 문화향유 증진을 위해 지난해 8월부터 4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국가시책 사업으로 ‘공공미술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도예, 회화, 목공, 조각 등 다양한 분야의 지역 미술가 37명이 산막이옛길에 예술을 입히기 위해 함께 참여했다.


이 사업을 통해 산막이옛길 곳곳에 △흩날리다 △숲의 조우 △휴 △산막이마을 사계 등 총 13점이 공공미술 작품이 설치됐다.


산막이옛길 입구에 설치된 ‘흩날리다’는 산막이옛길을 찾는 모든 분들의 바람이 민들레 홀씨의 낱알처럼 뿌리내리길 기원하는 작품이다.


이어서 산막이옛길을 걷다보면 중간 데크 휴게소에 7마리의 새가 노니는 모습을 형상화한 ‘휴’, 숲의 정령을 사슴으로 표현해 주변에 별과 나뭇잎, 꽃 등의 벤치를 배치한 ‘숲의 조우’, 산막이마을 선착장 일원에 관람객들이 편안하게 쉬며 작품을 감상할 수 있도록 계절별 이미지를 담은 ‘산막이마을 사계’ 등 다양한 작품을 만날 수 있다.


이번 프로젝트는 동물들과 자연을 형상화한 벤치 시리즈로 표현한 작품들을 배치해 산막이옛길에 활력을 더했다.


이혜연 문화체육관광과장은 “괴산군의 산막이옛길이 공공미술 프로젝트 사업을 통해 자연과 문화예술이 함께하는 예술로(路) 소풍가는 길이 새롭게 태어났다”며 “코로나19로 힘든 많은 분들이 힐링할 수 있는 치유의 공간이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군은 이번 공공미술 프로젝트를 통해 전국에서 손꼽히는 산막이옛길의 자연경관에 생태를 테마로 한 예술작품을 입혀 방문객에게는 새로운 볼거리를 제공하고 지역 주민에게는 문화공간의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뉴스출처 : 충청북도괴산군]

전국 단체장 공약이행




기자수첩



뉴스